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뮤지컬 ‘아빠와 크레파스’의 꽃, 배우 서이응7월 30일∼8월 4일 서울 노원문화예술회관 초연 주연급 조연
여고시절 독립영화…대중가요 ‘어쩌라고’ 뮤직비디오 등 출연
  • 홍정훈 기자
  • 승인 2019.07.15 16:00
  • 21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홍정훈 기자] 배우 서이응(여·24세·사진)씨가 스타키즈예술단(단장 이혜민)이 7월 30일부터 8월 4일까지 엿새 동안 서울시 노원구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초연하는 가족뮤지컬 ‘아빠와 크레파스’의 주연급 조연으로 출연한다.

‘밝은 가정과 다둥이 가정이 행복이고, 가족 구성원의 빈번한 왕래와 소통이 가족의 힘이요, 희망’이라는 주제를 품고 있는 이 뮤지컬은 스타북스가 주관하고 스타키즈예술단이 공동제작한다. 이 뮤지컬의 모태는 배따라기 이혜민 씨가 작사·작곡해서 1983년에 발표한 대중가요 ‘아빠와 크레파스’. 이 곡은 온 국민이 사랑하는 국민동요로 자리 잡은 지 오래며, 단일곡으로는 유튜브 최대 조회수를 가진 곡으로 알려져 있다. 가족뮤지컬로 재탄생하는 ‘아빠와 크레파스’의 주인공은 은지역을 맡은 초등학생 정채린 양이다.

서이응 씨는 주인공 은지의 엄마역을 맡고 있다. 주연급 조연으로 출연하게 돼 이 가족뮤지컬의 ‘꽃’으로 불리는 배우 서이응 씨는 초등학교 시절인 2008년 1월, 국립극장 별오름극장에서 공연된 어린이뮤지컬 ‘소공녀’에 출연한 바 있다.

배화여고 출신인 서이응 씨는 여고시절, 한국의 전통 뮤지컬인 창극(국악 소리극)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민간 공연예술단체인 한국창극원(단장 박종철) 단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여고 졸업 후엔 사회적기업인 극단 창작마을(촌장 김대현) 단원으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게임중독예방 등을 교육하는 연극무대에 올라 무대 신고식을 정식으로 치르기도 했다. 한편 여고시절엔 또래의 고등학생이 제작한 독립영화에 출연했으며, 여고 졸업 후엔 대중가요 ‘어쩌라고(노래 정기환)’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바 있다.

1996년 10월 9일 한글날 태어나 한글 자음의 하나인 ‘ㅇ’, 즉 ‘이응’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는 서이응 씨는 “저희 형제는 3남매입니다. 저는 둘째이자 큰딸입니다. 무남독녀 외동딸로 태어나지 않은 걸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큰 행복으로 여겨 왔는데요. 이번 가족뮤지컬 ‘아빠와 크레파스’는 ‘다둥이 가정이 행복’이라는 메시지도 담고 있습니다. 주인공 은지는 무남독녀 외동딸의 외로움을 가슴 뭉클하게 연기하는데, 아무튼 이 작품이 당면한 저출산 인구절벽의 시대에 출산을 장려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가족뮤지컬 ‘아빠와 크레파스’의 예매는 인터파크 등에서 진행되고 있다. 홍정훈 기자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훈 기자 1027ghd@naver.com

홍정훈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