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일본 여행 안 가기' 日 경제에 미칠 파장은?작년 日여행 외국인 중 한국인 비율 24%·6조3천억여원 지출…中 이어 2위
  • 김하나 기자
  • 승인 2019.07.31 10:43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김하나 기자]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반발로 일본 제품 불매에 이어 일본 여행 거부 움직임까지 일고 있어 그 파장이 어느 정도일지에 관심이 쏠린다.

여행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본 여행 신규 예약 건수가 예년보다 크게 줄었으며, 예약 취소도 잇따르고 있다.

특히 장정욱 일본 마쓰야마대 경제학과 교수가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이 아베 정권에 상당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일본 여행 거부 여론에 더욱 불이 붙고 있다.

장 교수는 방송에서 "(일본) 지방 중소 도시에는 한국인 관광객이 30% 정도를 차지하고 있을 것"이라며 "그런 데에는 상인이라든지 숙박업이라든지 지역 경제에 바로 피해가 느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은 계속 증가하는 추세로, 2003년 관련 통계를 공개한 이후 지난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일본 정부 관광국(JNTO) 통계에 따르면 2018년 일본을 찾은 한국인 수는 753만9천명으로 전체 일본 방문객 3천119만2천명의 24.1%를 차지했다. 838만명(26.8%)으로 가장 많은 중국에 이어 두 번째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을 찾는 사람이 많은 만큼 한국인이 일본 여행에서 쓰는 돈도 연간 수조 원에 이른다.

NHK가 지난 1월 일본 관광청을 인용해 보도한 기사를 보면 한국인은 작년에 일본을 여행하면서 약 54억달러(약 6조3천552억원)를 지출했다.

이는 전체 외국인 관광객이 쓴 415억달러(약 48조8천455억원)의 13% 수준이다. 이 또한 34%로 집계된 중국(140억달러·약 16조4천780억원)에 이어 두 번째다.
일본여행 예약건수가 크게 줄어들면서, 일본 지역 경제에 타격 줄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