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입법라인
김광수 의원,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 교육 의무화법’ 발의국가 자립지원 교육·홍보 의무화로 보호종료아동 안정적 자립에 기여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8.13 13:09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 전북 전주시 갑)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 전북 전주시 갑)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보호대상아동의 위탁보호 종료 또는 아동복지시설 퇴소 이후의 자립을 지원하는 조치에 자립지원제도에 대한 교육 및 홍보를 포함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일명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 교육 의무화법’(아동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3일 밝혔다.

2012년 아동복지법 전면개정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보호대상아동의 위탁보호 종료 또는 아동복지시설 퇴소 이후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자립에 필요한 주거·생활·교육·취업 등의 지원, 자립에 필요한 자산의 형성 및 관리 지원, 자립에 관한 실태조사 및 연구 등의 조치를 시행하여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보호종결아동 자립실태 및 욕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당사자인 보호종료아동들이 자립지원 대상자임을 인식하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절반에 가까운 무려 49.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보호종료아동의 안정적인 자립 및 정착을 위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보호종료아동의 자립지원을 위한 조치에 자립지원제도에 대한 교육 및 홍보를 포함하도록 함으로써 보호종료아동의 안정적인 자립 및 정착에 기여하도록 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발의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가정위탁을 비롯해 아동양육시설과 공동생활가정 등에서 위탁보호가 종료되거나 퇴소한 아동은 2606명으로, 최근 5년간 평균 2500명의 아동이 보호종료되고 있다”며 “이들을 위해 정부는 보호종료아동에 대한 자립 지원을 시행하고 있지만 실태조사 결과, 보호종료아동 2명 중 1명꼴로 본인이 자립지원 대상자임을 인식하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에 보호종료 아동들이 몰라서 국가가 지원하는 혜택을 못 받는 경우가 생기지 않게 하기 위해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 교육·홍보 의무화법’을 발의했다”며 “계속해서 사회적약자인 보호종료아동에 대한 국가 책임성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자립 및 정착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