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의약
어깨통증 방치, 충돌증후군에서 회전근개 파열로 이어져
  • 이성자 기자
  • 승인 2019.08.16 13:48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여의도정형외과 굿본재활의학과의원 여의도점 김봉주 대표원장.
[일간투데이 이성자 기자] 어깨에 발생한 통증은 행동반경에 제약을 초래해 일상생활에 많은 지장을 주게 된다. 집안일의 대부분은 물론 업무에서도 손을 사용하는 일이 많고 통증이 심한 경우에는 밤에 잠을 이루기가 어려워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대부분 50대 이상의 노년층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므로 퇴행성 질환으로 치부돼 왔으나 최근에는 과도한 운동이나 잘못된 자세, 무리한 작업 등이 원인으로 작용하면서 젊은 층의 발생 빈도도 증가하는 추세다.

이처럼 과도한 어깨 사용으로 인한 통증은 흔히 '오십견'이라고 여기기 쉬우나 어깨 힘줄을 감싸고 있는 점막에서 염증이 발생한 충돌증후군일 가능성도 적지 않다. 오십견은 관절막에 염증이 생기게 되면서 어깨 관절에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며 충돌증후군은 이와는 달리 회전근개와 견봉뼈의 충돌에 의해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특히 일시적인 근육통으로 여겨 파스나 진통제 등으로 자가처치만 반복하게 될 경우 오히려 질환을 키워 회전근개 파열 등으로 발전할 우려도 있다.

과도한 어깨 관절의 사용으로 인한 충돌증후군은 팔을 앞뒤로 올리는 것보다 옆으로 올릴 때 특정한 각도에서 통증이 심해지는 경향을 보인다. 통증이 발생하는 부위는 목에서 팔로 이어지는 어깨 위쪽과 바깥쪽에서 유발된다.

회전근개파열까지 진행이 된 경우라도 부분파열의 경우에는 증식치료, 체외충격파, 도수치료 및 운동치료 등 보존적 비수술 치료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어깨 통증이 발생했다면 내원을 통해 X-ray, 초음파 진단, MRI 검사 등을 통해 정확한 통증의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더불어 치료와 함께 어깨 근육에 무리를 주는 동작은 삼가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글 : 여의도정형외과 굿본재활의학과의원 여의도점 김봉주 대표원장.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