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소재부품 수출 전년比10% 감소…"대일 무역적자 여전"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8.21 14:05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소재·부품 수출이 지난해보다 1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기계산업진흥회에 따르면 한국산 소재부품 누계 수출액은 1145억2800만달러(약 138조4000억원)로 집계됐다.

긍정적인 측면으로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라 일본산 소재부품 수입액은 전체 수입 감소액보다 큰 폭으로 줄면서 대일무역 적자가 감소됐다는 점이다.

하지만 섬유, 전자부품, 화학물질 제품은 수출과 생산 모두 부진을 면치 못해 전형적인 경기침체 현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전자부품이 -22.1%로 가장 큰 수출 감소세를 보였고 금속가공제품 -17.5%,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9.7%, 섬유제품 -2.1%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일반기계부품(6.8%), 고무 및 플라스틱제품(4.7%), 정밀기기부품(3.7%), 수송기계부품(2.2%) 등의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났다. 기계부품 업종들이 수출 호조세를 보이면서 그나마 선방한 모습이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 331억7200만달러, 미국 128억8100만달러로 두 나라가 전체 수출액에서 약 30%를 차지했다. 이와 같은 양대 강국에 수출 쏠림 현상은 여전히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중 수출에 변수가 있었다.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으로 중국 수요가 줄어들면서 대중국 수출이 18.8% 급감한 반면 대미 수출은 오히려 2.8% 증가했다.

베트남은 9.1% 늘어난 113억1500만달러로 수출국 3위에 올랐다. 국내 대기업이 앞다퉈 진출한 베트남이 동남아시아의 경제를 치고 올라서는 모양새를 보이면서 우리나라와 활발한 무역 거래가 진행중이다.

대일본 수출은 54억9900만달러로 집계돼 지난해보다 6.3% 감소했다.

최근 불거진 한일 무역 분쟁으로 인해 전체적인 거래도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며 당분간 대일 무역은 다소 소강상태를 이어갈 전망이다.

올해 1∼5월 소재부품 누계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줄어든 723억7600만달러(약 87조5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금속가공제품(-16.4%), 정밀기기부품(-8.0%), 섬유제품(-7.1%),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5.6%), 일반기계부품(-5.2%) 등은 수입이 감소한 반면 전자부품(3.4%), 고무 및 플라스틱 제품(2.7%), 비금속광물제품(2.3%) 수입은 증가했다.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을 흔드는 것으로 알려진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가 속하는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은 등의 소재부품의 수입은 예상대로 감소세를 보였다.

국가별 수입액은 중국이 231억400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이 111억4000만달러2위를 차지했다.

일본이 일방적인 한국에 대해 일방적인 수출 규제와 잇따른 압력을 행사하는 상황에서 일본과의 무역수지는 56억41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여전히 일본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무역적자국 2위인 대만(-18억600만달러)과도 상당한 차이를 드러내 이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과정에서 우리나라 소재·부품산업의 높은 해외의존도 문제를 국가적 중대사로 판단, 정부가 이를 적극 해결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로써 향후 소재·부품 산업이 긍정적으로 전망되고 있다.

반면 미국(46억6800만달러), 중국(100억6800만달러)과의 무역에서 모두 흑자를 기록해 전체 무역수지는 421억5200만달러 흑자를 냈다.

1∼5월 중 소재부품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 감소했다.

정밀기기부품(-11.1%), 섬유제품(-8.2%), 전자부품(-5.9%),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3.1%), 일반기계부품(-2.1%) 등의 생산이 전년보다 감소했다.

비금속광물제품은 7.1%, 수송기계부품은 5.1%, 고무 및 플라스틱제품은 2.4% 늘었다.

정부는 지난 5일 소재·부품 분야에 대한 대일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국내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을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세제와 금융 등을 해당 산업체에 지원해 일본의 규제 조치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0일 국무회의에서는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R&D)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