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日여성 폭행' 한국남성 폭행 혐의 입건…韓네티즌 가해 남성 일제히 비판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8.26 16:44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경찰이 일본인 여성에게 폭언과 폭행을 가한 한국인 남성을 입건해 수사에 착수했다. 현재 일본 여성을 폭행하는 동영상은 급속도로 유포되고 있어 경찰은 해당 사안을 심각하게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26일 서울 마포경찰서 관계자는 해당 남성에 대해 모욕 혐의도 수사중이며 조만간 남성을 경찰서로 불러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3일 소셜미디어(SNS)에 공개된 동영상에는 거리에서 한 남성이 영상 촬영자를 뒤쫓으며 일본인과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과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겨져 유포됐다. 특히 동영상에 등장하는 남성은 일본인 여성으로 추정되는 피해 여성의 머리채를 잡는 모습도 포착됐다.

경찰은 동영상에 나온 피해 일본인 여성도 마포 경찰서로 소환해 조사했다. 일본인 여성의 증언은 1차 조사 때와 비슷했다. 동영상 속에서 폭행을 가한 한국인 남성이 일방적으로 자신을 쫓아와 말을 걸었고 일본인 여성이 거부 의사를 밝히자 욕설을 퍼붓고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폭행을 당한 일본인 여성은 여전히 폭행의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경찰 조사 도중 어지러움을 호소해 경찰이 구급차를 불러 병원에 이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해 남성은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조작된 것이고, 폭행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인터넷에는 이 사건을 놓고 가해자인 한국인 남성을 질타하는 의견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