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일반
골목상인, ‘후쿠시마 산’ 식품첨가물 사용 제품까지 판매중단 확대“불매운동 넘어 소비자 안전 위한 것”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8.28 15:24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전통시장 도소매업,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시민들과 한국마트협회 회원들이 방사능에 오염된 일본제품에 대한 폐기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맞서 일본 제품 판매 중단을 선언했던 골목상권 상인들이 일본산 식품첨가물이 사용된 제품 솎아내기까지 나섰다.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불매운동에 더욱 불을 붙이는 동시에 소비자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국내 유통시장에 더 이상 발을 붙이지 못하게 하겠다는 취지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한상총련)와 한국마트협회등 자영업단체들은 2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제품 판매중단 확대 3차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회견에서는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식음료 제품 중 일본 식품첨가물을 사용한 상품명과 함량, 제조공장과 일본 내 원산지 등을 밝히겠다는 계획이 공개됐다.

한상총련은 “롯데, 농심, CJ, 오뚜기, 대상, 해태 등 다수의 기업이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싼값의 첨가물과 가공식품을 사용해 식음료 제품을 제조·유통했다”며 “이미 일부 제품의 식품첨가물 등은 원재료의 수집처가 원전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현 주변 지역으로 의심되거나 인접한 도치기현, 이바라키현 등의 제조공장에서 생산된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자영업 단체들은 이러한 대기업들이 수입한 일본산 식품첨가물(향료, 착색재, 원료)이 사용된 제품과 함량, 제조공장과 일본 내 원산지를 밝히는 운동을 벌이고자 한다”며 “이는 국민 소비자의 안전과 방사능 피폭에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산 소비재 판매중단 확대’계획 역시 선포했다.

자영업자들의 자발적인 일본제품 판매중단운동이 전 분야에 걸쳐 더욱 확대되고 있는 상황 속 도매유통업자까지도 합류하겠다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다양한 유통업 분야에서 일본제품 취급을 중단하는 운동을 확산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한상총련은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발표한 직후인 지난 7월 5일 일본산 담배·맥주에 대한 판매 중단을 선언했다.

같은 달 15일에는 일본 음료·스낵·소스류까지 판매 중단 대상을 확대하는 2차 기자회견을 진행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