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서울
한국관광공사-제어로봇시스템학회
제23차 국제자동제어연맹 세계대회 한국 유치 성공
  • 엄정애 기자
  • 승인 2019.09.10 19:34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한국관광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제어로봇시스템학회(회장 정정주)는 지난 9월 8일(현지시각 기준) 비엔나에서 개최된 국제자동제어연맹(IFAC : International Federation of Automatic Control) 이사회에서 경쟁국인 네덜란드를 제치고 제23차 국제자동제어연맹 세계대회(IFAC World Congress. 2026년 8.20~25 개최) 한국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현재 50개 회원국들이 참여하고 있는 IFAC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제어 및 로봇, 자동화, 자율주행, 스마트 에너지 등 시스템 기술을 주로 다루고 있다.

IT 강국인 우리 정부는 제3차 지능형 로봇 기본계획 수립 및 산업 육성에 대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23차 세계대회의 이번 한국 개최 결정은 미래산업 육성 및 기술 주도 4차 산업혁명의 진전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2026 대회 유치는 2018년부터 한국의 IFAC 회원인 제어로봇시스템학회의 치밀한 준비와 함께, 한국관광공사-부산관광공사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은 바 크다. 공사는 지난 2018년 2017~2020 IFAC 부회장인 조동일 교수(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를 명예직인 Korea MICE 앰배서더로 위촉했고, 한국의 밤 개최 및 주요 의사결정권자 대상 회의시설 답사 등 각종 유치 활동 참여를 지원해 왔다.
또한 이번 IFAC 이사회에서 조 교수는 2023~2026 3년 동안 IFAC를 이끌어갈 회장으로 선출되는 성과도 거뒀다.

조 교수는 "국제자동제어연맹 세계대회는 전 세계 70개국 3500여명의 과학자가 참여하는 대규모 학술대회로 아직 외국기술에 많이 의존하고 있는 제어, 로봇, 시스템 분야의 기술자립도 제고 및 고도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국내에서 유치, 개최되는 국제회의 중 참여 국가 5개국, 외국인 100명 이상, 3일 이상의 진행되는 회의에 대해 예산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국제학회 등록 기준 외국인 2000명 이상이 참가하는 대형회의는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전개하고 있다.

공사 오충섭 컨벤션팀장은 "국제회의 개최시 대규모 해외 전문가의 방한과 학술적 교류가 이뤄지며 이를 통한 국내 연관 산업은 물론 관광분야의 파급효과도 매우 크다"며 "특히 이번 부산 개최는 지역 경제 활성화 및 글로벌 인지도 제고에 미치는 효과가 상당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