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文대통령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해 새로운 길을 가고 있다"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09.12 12:21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에서 국민과 해외동포에게 추석 명절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을 맞아 "국민 모두에게 공평한 나라를 소망"한다고 국민들께 인사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SNS를 통해 "보름달이 어머니의 굽은 등과 작은 창문에까지 세상을 골고루 비추듯이,우리는 지금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해 새로운 길을 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태풍으로 피해 입은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서로를 격려하고 기쁜 소식을 나누는, 따뜻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고향의 달은 유난히 더 크고 밝다"면서 "우리를 기다리며 더 커지고, 골고루 빛을 나눠주기 위해 더 밝아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 주변에도 보름달 같은 분들이 많다"며 "어려운 이웃들과 마음을 나누고 계신 분들, 연휴 동안에도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활력있는 경제가 서로를 넉넉하게 하고 공정한 사회가 서로에게 믿음을 주며 평화로운 한반도가 서로의 손을 잡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 길 끝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은 날이 있으리라 확신한다"면서 함께 웃을 수 있는 날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추석 내내 반가운 마음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