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가을 분양시장 개장…대형 건설사 물량 쏟아진다올해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대다수 단지가 대형사 브랜드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10.07 15:01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 조감도. 자료=대림산업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내년 4월까지 유예하기로 한 가운데 대형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 물량도 대거 분양을 앞두고 있어 주목된다.

7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올해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15개 단지 중 10개 단지가 올해 시공능력 평가에서 상위 10개 자리를 차지한 이른바 1군 건설사의 메이저 브랜드 아파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사들은 브랜드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우수한 입지 선정에서부터 고급 마감재 및 특화설계, 커뮤니티 시설 등 쌓아온 노하우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적용한다. 이에 브랜드 아파트는 수요자들에게 높은 신뢰도를 얻는 것이다.

일례로 올해 5월 대구광역시 달서구 감삼동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감삼'은 255가구 모집에 8332건이 접수돼 평균 32.6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3월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북위례'의 경우 77.28대 1의 평균 청약경쟁률을 나타냈다.

이처럼 브랜드의 가치가 아파트를 결정하는데 큰 영향을 끼치는 가운데 이번달에도 브랜드 아파트가 대거 공급될 예정이어서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대림산업과 한화건설은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 179-39번지(도마변동8재정비촉진구역) 일원에 '도마 e편한세상 포레나'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4층, 20개동, 전용면적 39~84㎡, 총 1881가구 규모다. 이 중 1441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현대건설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 510번지 일원에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를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 6개동, 전용면적 59~76㎡, 총 303가구 규모다.

GS건설은 광주광역시 북구 우산동 470번지 일원에 '무등산 자이&어울림'을 공급한다. 단지는 지하 3층~최고 31층, 25개동, 전용면적 39~160㎡, 총 2564가구로 이 중 1644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대우건설도 여주 교동지구 도시개발구역인 경기도 여주시 교동 일원에서 '여주역 푸르지오 클라테르'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0층, 8개 동, 전용면적 84㎡, 총 551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