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수도권
광명소방서, 심정지환자의 초기 목격자 응급처치의 중요성 강조
  • 이상영 기자
  • 승인 2019.10.11 21:20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광명소방서
[일간투데이 이상영 기자] 경기도 광명시 광명소방서(서장 전용호)는 11일(금) 심정지환자의 초기 목격자 응급처치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교육 참여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광명소방서 2019년 상반기 관내 심정지 환자중 외상성 심정지, 명백한 사망, 보호자CPR(심폐소생술) 거부 등을 제외한 53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119구급대 도착 전 목격자가 CPR을 시행한 경우 생존율(자발순환회복율)이 2.49배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광명소방서에 따르면 자발순환을 회복한 환자 7명중 목격자CPR 시행건수는 5건으로 71.4%를 차지했으며. 목격자 CPR을 시행하지 않은 경우는2건으로 28.6%에 그쳐 목격자에 의한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약 2~3배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따라서 심정지를 목격한 사람은 반드시 환자발생신고를 하고 119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어야한다.

또한 목격자가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지 못했을 경우 119신고시 구급상황관리사가 심폐소생술 방법을 전화로 알려줌으로써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가슴압박만 하는 심폐소생술'은 환자를 바닥에 반듯이 눕히고 호흡과 맥박이 없으면 명치에서 5cm위 지점에 두손을 겹쳐 올려 체중을 싣고 분당 100~120회 속도로 가슴압박을 실시한다. 심정지 후 최초 목격자가 4분안에 가슴압박만 하더라도 환자의 소생율을 높일 수 있다.

전용호 서장은 “상반기 심정지 환자의 병원 전 생존율 분석결과에서 보듯이 심정지환자에게 최초목격자에 의한 응급처치가 중요하다”며 “소방안전강사 및 의용소방대의 찾아가는 심폐소생술 교육 등을 확대시켜 안전의식을 높이고 많은 시민들이 교육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