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조류인플루엔자 위험지역 3단계로 분류…소독강화AI 바이러스 검출 안성 "철새도래지 출입통제·방역 강화"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28 16:31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계속 검출되는 철새가 발견되자 철새도래지에 대한 소독 등 방역 관리 계획을 28일 밝혔다.

환경부 조사 결과 대만, 중국, 러시아 등 주변 국가에서는 AI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우리나라를 찾은 겨울 철새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늘어난 61만1000마리로 조사됐다.

농식품부는 이달 1일부터 전국 철새도래지 96곳을 대상으로 환경부와 함께 예찰검사를 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철새에서 H5형 AI 항원 6건이 검출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농식품부는 과거 AI 발생 상황, 야생조류 검출 현황, 가금 사육 밀집도 등을 다방면으로 분석해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를 ‘고위험·중위험·저위험’ 3단계로 분류했다.

고위험으로 선정된 20곳에 대해서는 군 제독차량과 광역방제기 등이 추가 배치돼 매일 소독 작업을 시행한다.

아울러 가금 농가 진출입로에 생석회를 뿌리고 축사 지붕까지 소독하는 등 방역의 수위를 높이기로 결정했다.

중위험 59곳에 대해서는 주변 도로와 농가 진출입로 등을 매일 소독하고, 저위험 17곳은 주 1회 이상 소독해야 한다.

한편 야생조류 분변에서 야생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된 경기 안성시는 가금류 농가를 중심으로 방역 활동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일단 해당 농가에 이동제한 및 소독 명령을 내리고 소규모 가금류 농가에는 방사식 사육을 금하도록 조치했다.

검출지역 주변에는 반경 10㎞ 내 29개 가금류 농가에서 140만 두를 키운다.

또 철새 도래지인 안성천과 청미천 주변의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해당 지역을 하루 2차례씩 집중적으로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철새가 전국에 본격적으로 도래하는 위험시기인 만큼, 모든 가금 농가는 AI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