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입법라인
김광수 의원, ‘장애인 방문물리치료제도 도입 토론회’ 개최장애인 방문물리치료제 도입 통해 균등한 재활의료서비스 보장해야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11.11 13:02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 전북 전주시 갑)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 전북 전주시 갑)은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장애인 방문물리치료제도 도입을 통한 재활의료서비스 및 국민건강 증진 방안을 모색하는 ‘장애인 방문물리치료 제도 도입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김 의원은 “사회를 함께 구성하고 살아가는 공동체의 보편적이고 차별 없는 복지 실현은 성숙한 사회로 나아가는 첫걸음”이라며 “특히, 건강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면서 예방과 치료 중심의 의료서비스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사후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물리치료와 재활치료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신체기능 장애 혹은 만성근골격계 질환을 알고 있는 중증 장애인들은 장애 특성상 혼자서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어려운 측면이 존재하고, 의료서비스 이용마저도 많은 제한을 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실제, 현행법상 물리치료는 의사의 지도 아래서만 가능해 내원이 불가능한 뇌졸중 환자나 중증장애인 분들은 물리치료 및 재활치료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어 이에 대한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최근 정부는 가정과 지역사회 내에서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커뮤니티케어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정책기조에 발 맞춰 장애인 분들이 적합한 물리치료 및 재활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방문물리치료제도를 도입 방안을 논의해야 할 때”라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장애인 방문물리치료의 필요성과 도입 방안을 모색해 국민 누구나 균등한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열린 정책토론회는 김 의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공동주최했으며, 대한물리치료사협회를 비롯한 관련기관 관계자를 비롯한 약 100여 명이 참석해 장애인 방문물리치료 제도 도입을 위한 방안 모색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