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혁신렌터카냐 불법콜택시냐' …쏘카 이재웅 첫 재판
  • 김현수 기자
  • 승인 2019.12.02 15:19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김현수 기자] 승합차 호출서비스 '타다'가 2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는다.

면허없이 택시영업을 했다는 이유로 기소된 '쏘카' 이재웅 대표와 자회사 브이씨엔시(VCNC)의 박재욱 대표가 형사18단독 박상구 부장판사 주재로 첫 재판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사진은 '소카' 이재웅 대표와(왼쪽) '브이씨엔시'의 박재욱 대표가(오른쪽)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포토라인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법원안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사진 = 김현수 기자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