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보험·카드
라이나생명,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 출시..표적항암치료 보장
  • 허우영 기자
  • 승인 2019.12.03 10:09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라이나생명
[일간투데이 허우영 기자] 라이나생명보험이 지난 1일 국내 최초로 표적항암치료를 보장하는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표적항암약물치료에 사용되는 표적항암제는 종양의 성장, 진행 및 확산에 직접 관여해 특정한 분자의 기능을 방해함으로써 암세포의 성장과 확산을 억제하는 치료제다. 표적항암제는 기존의 항암치료제와 달라 암세포만 파괴하는 방식으로 작용해 기존 항암치료의 부작용을 현저히 줄인다. 하지만 표적항암치료는 치료비가 비싸 환자의 부담이 크다.

라이나생명의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은 고액의 치료비 부담으로 치료를 포기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업계 최초로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를 보장한다.

기본적인 암 진단비에 고가의 표적항암제 처방을 집중 보장하는 신규특약 가입을 통해 표적항암약물치료를 받는 경우 더 낮은 보험료로 설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표적항암치료를 받는 암환자가 암진단비 5000만원과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5000만원, 의무부가특약으로 설계하면 암진단비만 1억원을 보장하는 상품에 가입했을 때 보다 40세 남성기준 대략 28~35% 보험료가 절감된다.

또 신규 위험률 개발은 물론 진단이 아닌 치료에 집중한 진보성으로 지난달 13일 6개월 간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라이나생명 관계자는 "암환자의 80%가 비급여 항암치료에 부담을 느낀다는 점에 착안해 민간보험사의 역할을 고민하며 상품을 개발했다"며 "신 의료기술의 발달로 암치료 방법의 비중이 표적항암치료로 옮겨가고 신약개발 증가가 예상돼 해당 상품의 필요성은 늘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