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새해 대형마트 포장용 테이프 제공 중단…종이상자는 제공
  • 권희진 기자
  • 승인 2020.01.01 15:38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1일부터 대형마트 자율포장대에서 포장용 테이프와 끈이 사라지는 대신 종이상자는 기존과 같이 제공된다.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는 1일부터 종이상자는 제공하되 포장용 테이프·끈은 제공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상자 자체만 남겨둔 배경에 대해, 소비자의 불편을 고려하고 재활용이 가능한 품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마트에서는 포장용 테이프와 끈이 제공되지 않아 결과적으로 소비자의 불편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들은 대안으로 대용량 장바구니를 제작해 대여하거나 판매하면서 장바구니 사용을 권유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8월 농협하나로유통을 포함한 대형마트 4개사는 환경부와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을 위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들은 2016년 제주도에서 대형마트 4곳과 중형마트 6곳에서 플라스틱 끈이나 테이프 등 재활용이 불가능한 폐기물을 만들지 말자는 취지에서 이 같은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대형마트 3사 자율포장대에서 활용하는 플라스틱(테이프·포장끈·커팅기)은 연간 658t 규모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