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일감부족·경기불황에 신사업 나선 건설사들항공사·배터리 재활용·리츠 등 진출사업 각양각색
전문가 "다양한 사업 영위해야 기업 생존에 유리"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01.13 16:05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지난 9일 포항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이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GS건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국내 건설사들이 사업 확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들은 신사업으로 항공산업에 뛰어드는가 하면 배터리 재활용 사업, 리츠 등에 뛰어들며 분야를 가리지 않고 있다. 건설사들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해외건설 수주량 부진 등 겹겹이 악재에 치닫자 다른 사업에도 눈을 돌리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른 2차전지 재활용 관련 신사업에 진출했다. GS건설은 경북 포항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내 재활용 규제자유특구에 오는 2022년까지 약 1000억원을 투자해 2차 전지에서 연간 4500t의 니켈, 코발트, 리튬, 망간 등의 유가금속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조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선진국에선 전기차 보급 수요가 늘면서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 분야가 각광 받고 있다. GS건설도 이런 흐름에 따라 2차 투자로 연간 1만여t 규모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GS건설은 지난해 12월 인도 태양광발전 시장에 진출했다. 민자발전산업(IPP) 개발사업자로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주(州) 자이살머 인근의 600㏊(헥타르) 부지에 발전용량 300MW(메가와트)급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리츠 자산관리회사 설립 본인가를 승인받으며 신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이 회사는 10월 7일 국토부에 투게더투자운용 주식회사 설립 예비인가를 취득한데 이어 이달 26일에 최종 본인가 승인을 받았다.

1호 투자 대상은 대우건설이 추진중인 '베트남 스타레이크시티 복합 단지 개발 사업'이다. 행정복합도시로 개발되는 스타레이크시티에는 오는 2025년까지 호텔과 대형 오피스, 아파트 등이 조성된다. 투게더투자운용은 앞으로 이곳에 투자하는 공모형 리츠를 설립할 예정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것도 사업다각화를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사장은 신년사에서 "항공·교통·물류 인프라, 호텔·리조트, 발전·에너지 등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에 주력,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포인트를 주도적으로 발굴해야 한다"고 전했다.

베트남 스타레이크 시티 전경. 사진=대우건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017년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부동산114를 인수했다. 지난해 원주 오크밸리 경영권을 인수해 HDC리조트를 새롭게 출범시키는 등 사업다각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처럼 건설사들이 사업을 확장하는 데는 일감부족에 허덕이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국내 건설수주가 140조원으로 올해 대비 6%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건설협회 자료를 봐도 지난해 해외건설 수주액은 약 210억 달러(약 24조원)로 전년 대비 30% 이상 하락하며 1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건설업 업황은 경기 분위기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하는 특성상 다양한 사업을 영위해야 기업 생존에 유리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사업다각화의 장점은 한 업종이 부진해도 또다른 사업 모델로 그 손실을 메울 수 있다"며 "그룹 차원에서 볼 때 대형건설사들의 사업다각화 현상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짚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