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입법라인
이원욱 의원, 기흥IC 개량전 ‘임시연결로’ 설치 추진LH 총 1,333억원 보상금 납부, 신속 공사 추진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1.16 10:49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기흥IC 교통난 해소대책 간담회를 가진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화성)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최근 LH가 도로공사에 기흥IC 개량공사를 위한 보상 및 이전비용으로 2019년 401억원에 이어 896억원을 납부, 그간 총 1,333억원을 집행하면서 신속하게 공사가 추진될 전망이다. 또 개량사업 완료가 2년여 남아 있어, 완료 이전 실효있는 교통해소 대책방안도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15일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화성)은 김진표 의원, 김민기 의원, 한국도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산림청, 화성시, 용인시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기흥IC 개량공사가 완료되기 전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동탄 방향 임시연결로를 설치하기로 협의했다.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고속도로순찰대 앞 부산방향 도로에 임시연결로를 신설하여, 기흥IC 개선공사가 완성되기 전까지 약 10개월 간 운영될 계획이다. 공사 기간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도록 효과적인 위치를 도출하기로 했다.

또 동탄2신도시 주민들의 원활한 출퇴근을 위해 지방도 318호에서 동탄2신도시 방향으로 임시 우회차로를 설치하는 방안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공 등 관계기관 등이 적극적인 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 의원은 “도공이나 LH 등에 기흥IC 개량공사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신속한 사업 추진을 주문했다. 이어 이 의원은 “각 기관들이 부산방향 임시연결로 및 임시 우회차로 등 오늘 논의된 안건을 빨리 확정하여 공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