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이인영 “코로나 총력 대응, 국회가 함께해야”미래한국당은 종이 가짜 정당, 국민이 심판해야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02.1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경제활성화에 국회가 함께 나서야 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민주당은 반드시 코로나19를 퇴치하고, 민생경제의 활력도 되찾아오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 한 달, 우리 국민들은 코로나19 때문에 불안과 공포에 떨어야 했다”면서 “2차, 3차 감염에 대한 두려움으로 거리엔 인적이 끊기고, 민생에는 한파가 몰아쳤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제 우리 사회가 코로나 발생 초기에 보였던 극도의 긴장상태에서 벗어나 어느 정도 관리 가능한 상황으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갑작스러운 피해를 조금이나마 덜기 위해 민주당과 정부는 백방으로 뛰고 있다”면서 코로나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지원 대책 등을 밝혔다.

이어 “이제 방역과 함께 위축된 민생경제도 꼼꼼하게 챙겨야 할 때”라면서 “코로나로부터 민생경제를 지키기 위해 정부는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국민 여러분은 일상에 복귀할 때 문제가 해결될 것이다”고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얼마 전,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께서 장사가 안 된다고 호소하는 종로의 상인들을 향해 젠트리피케이션 피해를 없애고, 비싼 임대료 부담을 줄이겠다고 약속했다”며 “2월 국회에서 그 약속부터 지킵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현수 기자

그러면서“‘지역상권 상생발전법’이 미래통합당의 협조로 통과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국회에서 해인이법과 태호‧유찬이법도 꼭 통과돼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 외에도 ‘검역법’, ‘감염병예방법’, ‘의료법’, ‘공공의료대학법’, ‘미세먼지관리특별법’, ‘가습기살균제피해구제법’ ‘금융소비자보호법’, ‘국유재산법’, ‘대외무역법’, ‘소상공인보호법’, ‘대‧중소기업 상생협력법’, ‘대리점거래 공정화법’, ‘하도급거래 공정화법’, ‘소프트웨어산업 진흥법’, ‘국가 정보화 기본법’, ‘지방자치법’ 등의 국회 통과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험 요인은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기 하방압력이다”면서 “코로나 사태가 세계경제와 한국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2003년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클 것이 분명해 보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오늘 국무회의에서 예비비 1,000억 원 지출을 의결했다”며 “그 외에 코로나19 방역과 경제적 피해에 대한 대책 수립을 위해 항목별로 어느 정도 규모의 재원이 필요한지 산정해 국회에 제출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총선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총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면서 “저는 참담한 심정으로 작금의 정치현실을 바라보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급조한 미래한국당은 독자적인 당원도, 독립적인 정강과 정책도, 자립적인 사무실도 없는 종이정당이고, 창고정당이며, 위장정당이고 한 마디로 가짜정당”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정당정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참 나쁜 정치’이며 한국 정치사에 두고두고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 우리 민주주의는 중대한 위기를 맞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도, 노동존중사회도, 민생경제 회복도 기로에 서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의 역주행의 정치를 멈출 수 있는 분들은 오직, 국민 여러분 밖에 없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딱 2년의 시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경제를 활성화하고 민생을 살려내며 권력구조를 기득권에서 국민의 품으로 되찾아오는 역사적 위업을 완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에게 마지막으로 국민의 이름으로 개혁을 완수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