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유혜정 “딸 모난데 없어, 빈자리 없애는 게 내 임무”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3.12 0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출처=tvN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유혜정이 딸과 함께 연애 프로그램에 용기내 출연했다.

유혜정 딸은 11일 방송된 MBN ‘우다시2’에 엄마와 함께 출연해 엄마가 새로운 사랑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유혜정과 딸은 수년전 ‘붕어빵’이란 프로그램에 출연해 밝은 모녀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준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유혜정 딸은 엄마를 깊게 생각하는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유혜정은 이혼 후 삶의 변화에 대해 “내가 변화를 못 느끼니 우리 아이도 못 느낀다”며 “아이는 잘 지내고 어떤 한구석도 모난 데가 없는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규원이가 빈 자리를 못 느끼게 하는 것이 내 임무였고 앞으로도 그렇다”며 “밝게 자라주고 모범적이라 고맙고 그게 결과물로 보이니 더 예쁘다”며 강한 모성애를 보이기도 했다.

유혜정은 1999년, 야구선수 서용빈과 결혼했으나 결혼 8년 만에 이혼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