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다발성 장기부전, 주요 장기들 동시에 나빠져…대구 17세 사망 원인?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3.18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KTV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대구 17세 소년의 사망 원인을 둘러싸고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폐렴 증세를 보이던 중 돌연 사망해 코로나19 확산을 둘러싸고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것.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18일 사망한 17세 소년의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이다. 동시에 주요 장기들이 나빠지는 것으로, 이 소년의 경우 여러 차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확진 판정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마지막 검사 당시 유전자 하나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 기준과 맞지 않아 확진 판정을 내리지는 못했다. 

이 환자는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로 분류되진 않았다. 방역 당국은 사후 검체를 여러 개 확보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질병관리본부에서 시행하고, 나머지 검사를 검토해 최종 확진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양성이 나올 경우 국내 최연소 신종 코로나 사망자가 되고, 음성이라도 임상은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는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는 희귀한 케이스로 남을 전망이다. 

한편 10대의 사망과 관련해 코로나19가 기저질환이 없고 젊고 건강한 사람에게도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켜 위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인체엑 바이러스가 침투했을 때 면역 물질인 사이토카인이 과다하게 분비돼 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현상을 말한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면역 반응의 과잉으로 나타나는 증상이기 때문에 면역력이 높은 젊은 층에서 발생할 확률이 더 높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