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코로나19 양성 나온 23세 여성, 부평구청 “23일부터 오한 인후통 증세”
  • 이영두 기자
  • 승인 2020.03.2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출처=부평구청 SNS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에 대한 정보를 부평구청이 전했다.

27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청 측은 부평동에 거주 중인 23세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지난 23일 오한 및 인후통 증세가 나타났고 26일 오후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증세 발현 하루 전인 지난 22일 이 확진자는 부평동 김밥집, 구산동 햄버거집, 부천시 송내동 미용실 등을 자차로 이동했다. 햄버거집, 미용실을 제외하고 마스크를 착용했다.

지난 23일 부평역 지하철을 이용, 구로역, 가산디지털역을 거쳐 금천구에 위치한 직장으로 출근했다. 점심 식사는 구내식당에서 해결, 지하철을 이용해 다시 퇴근, 귀가했다.

지난 24일 하루 또한 23일과 동일. 지난 26일에는 금천구로 출근했으나 오전에 조퇴, 부평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구청 측은 확진 환자 거주지 주변 방역 조치를 취했고 접촉자 총 17명 중 부평구민 12명이라고 밝혔다. 타 지역 접촉자 5명은 해당 지역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