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부동산 시장 침체 우려에 도심 유턴현상 가속화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안정적인 도심 아파트 주목
주거환경 우수하고 수요 탄탄해 가격 안정성 높아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04.07 14:36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힐스테이트 동인 센트럴 조감도. 자료=현대건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 정책에 코로나19 사태가 더해지면서 부동산 시장이 침체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도심으로의 인구유턴 현상이 지속될 전망이다. 도심권의 경우 수요가 꾸준한 만큼 부동산 침체기에도 하락폭이 비교적 적어 안정적이라는 인식이 크다.

7일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5주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0.07% 상승해 지난주 상승률 대비 0.04%포인트 하락하며 상승폭이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업계에서는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지난 1998년 'IMF 사태'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만큼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비교적 최근인 2008년 사례를 보면, 리먼브라더스 파산이 시작되기 직전인 8월 국내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3.3㎡당 933만원으로 이후 하락과 상승을 반복하다가 29개월만인 2011년 1월에서야 934만원으로 회복됐다.

이처럼 경제위기가 발생할 때마다 집값이 불안정해졌던 과거의 학습효과 때문에 보다 안정적인 부동산을 찾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예컨데 도심 속 아파트가 대표적이다. 도심의 경우 교통, 학군, 상권 등 기본적인 주거환경이 우수하고 수요가 탄탄해 환금성이 높다.

실제로 도심 아파트는 비도심 아파트보다 가격 안정성이 높다. 감정원 자료를 보면 지난해 2월 대비 올해 2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 상승률은 강남구(4.96%p), 송파구(4.85%p), 양천구(3.58%p), 마포구(3.20%p), 서초구(3.06%p), 영등포구(2.67%p), 동작구(2.65%p)가 서울 평균 상승률(2.48%p)을 웃돌았다. 이 지역들은 서울에서도 전통적으로 도심지에 꼽힌다. 반면, 외곽에 속하는 도봉구는 1.25%p, 중랑구는 0.96%p 오르는데 그쳤다.

지방도 마찬가지다. 대구광역시의 경우 지난해 2월 대비 올해 2월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 상승률을 보면 도심지로 꼽히는 중구가 4.39%p로 대구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외곽 지역인 달성군의 경우 1.44%p 하락했다. 대전의 경우도 중구가 14.55%p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외곽지역인 대덕구는 2.31%p 오르는데 그쳤다.

건설사에서도 도심 속 정비사업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분양했거나 분양 예정인 단지는 6일 기준 총 36만774가구(임대 제외)로 이 중 재개발·재건축 단지는 약 45.18%(16만3008가구)에 해당한다. 이는 집계가 시작된 2000년 이후 최대 물량이자 최고 비중이며, 전년(10만2182가구) 대비 약 59.53% 증가한 수치다.

상황이 이렇자 분양시장에서 도심 속 새 아파트의 인기는 치솟고 있다. 올해 1월 부산 동래구에서 분양한 '더샵 온천 해리티지'는 1순위 평균 26.6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신도시나 도시 외곽지역의 경우 개발 기간이 길고 가치를 검증받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만, 도심의 경우 입지를 이미 검증 받은데다 신규 공급이 제한적이어서 희소 가치도 높게 나타난다"며 "최근 안정적인 투자가 중요해진 만큼 직장과 가깝고 인프라가 풍부한 도심 속 새 아파트를 눈 여겨보는 것도 내 집 마련의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4월 대구광역시 중구 동인동1가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동인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49층, 3개동, 아파트 전용 84~177㎡ 410세대, 오피스텔 전용 84㎡ 90실 등 총 500세대로 구성된다.

같은달 호반건설은 서울시 양천구 신정뉴타운 2-2구역 재개발사업을 통해 '호반써밋 목동'을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9층, 7개동, 총 407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 59~84㎡ 238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한라는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일원에서 '부평역 한라비발디 트레비앙'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대 29층, 4개동, 총 385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 39~84㎡ 96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삼성물산은 5월 서울시 동대문구 용두6구역 재개발사업을 통해 '래미안 엘리니티'를 선보일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1층, 16개동, 총 1048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 51~121㎡ 477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