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식음료
오리온, 제주도와 원수 공급 계약 체결해외시장 공략 위해 국내에 안정적인 생산 기반 기인
  • 권희진 기자
  • 승인 2020.05.22 16:1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오리온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오리온 그룹은 제주특별자치도 및 제주테크노파크와 상생 협약 및 용암해수에 대한 원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오리온은 중국, 베트남, 인도 등 본격적인 해외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국내에 안정적인 생산 기반이 필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리온은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일 평균 200톤으로 제한할 예정이며 향후 온∙오프라인 을 통해 판매한다. 

오리온은  사업 역량을 총 동원해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시킨다는 복안이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베트남과 중국에 1차 수출이 이미 완료됐다.

베트남은 현재 호치민, 하노이 등 대도시 대형마트와 편의점을 중심으로 입점을 진행 중이다. 중국 역시 대도시를 중심으로 6월부터 본격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