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빅데이터
이재용·이재현·최태원·조원태·정의선·김범수 順…코로나19 대응 관심도2월18일~5월20일 12개 채널대상 빅데이터 분석
  • 유경석 기자
  • 승인 2020.05.25 14:4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코로나19 게시물 500개 이상 12명 총수 연관어 수량. 자료=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일간투데이 유경석 기자] 30대 그룹 총수 중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가장 관심 많은 총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월18일부터 5월20일까지 약 3개월동안 30대 기업집단 동일인들을 코로나19 대응 관심도 여부를 분석했다.

조사 대상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이다.

기업집단 동일인이 법인인 경우에는 그 법인의 대표를 대상으로 분석했다. 30대 그룹 가운데 포스코·농협·KT·S-Oil·대우조선해양·KT&G 6개 기업집단이 해당된다.

30대 기업집단 동일인 중 코로나19 정보량(게시물 수)이 가장 많은 총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이 기간 총 7374건으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정보량 2위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으로 3836건에 달했으며 지난해 사회공헌 정보량 1위였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732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2875건의 정보량을 보였으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235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 2165건, 이성희 농업협동조합중앙회장 1800건, 김범수 카카오의장 1327건, 최정우 포스코 회장 1226건, 구광모 LG그룹 회장 1203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976건, 구현모 KT 사장 588건,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499건, 구자열 LS그룹 회장 493건,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463건,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CEO 443건,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436건 순을 보였다.

또 백복인 KT&G 사장 348건,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318건,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301건, 허태수 GS그룹 회장 259건, 정몽준 현대중공업그룹 최대주주 겸 아산재단 이사장 219건,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207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206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155건,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52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전 회장 12건,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 10건 순이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영어의 몸이어서 조사에서 제외했으며 경영일선에서 한 발짝 물러서 있다가 지난해 재등장한 것으로 알려진 장형진 영풍그룹 회장은 관련 정보량이 없어 집계하지 않았다.

김다솜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소장은 "코로나19 게시물 내 연관어 수량을 조사한 결과 정보량 상위권에 있는 동일인들은 코로나19 대응에 매우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다만 일부 총수들은 미온적인 것으로 드러난 만큼 감염병 조기 종식을 위해 이들의 적극적인 대응과 협력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