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유치원생부터 고2까지 237만 명 87일만에 등교코로나19 확산에 불안한 학부모 ... 일부 학교는 등교 연기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7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서울 강서구에서 미술학원에 다니던 유치원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 인근 초등학교·유치원 등교 일정 다음 주 연기가 발표된 26일 오후 강서구 공항초등학교의 모습.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27일 교육부에 따르면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 중3, 고2 학생들 약 237만 명이 코로나19로 인해 등교 연기가 된지 87일만에 등교 수업이 진행된다. 

고2 이하 학생들은 매일 등교중인 고3과 달리 학생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격주제·격일제·2부제 등의 학사 운영 방식이 도입됐다.

격일제를 적용하는 학교의 경우 일부 학생들은 원격 수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과 유치원생들은 학사 운영 방식이 도입돼도 돌봄을 제공할 방침이다.

현재 교육부는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끝날지 예측하기 어렵고 가을에 재유행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학교와 유치원의 교육 및 돌봄을 무한정 미룰 수 없다는 판단하에 등교를 예정대로 추진했다.

그러나 서울과 경기, 경북 일부 학교와 유치원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등교와 등원을 미루기로 하면서 우려하는 학부모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교육부는 다양한 분산책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위험도도 어느 정도 낮출 수 있다는 계산을 하고 있으며, 가정학습을 하더라도 출석을 인정해줄 방침이기에 실제 등교 인원은 줄어들 전망이다.

교육부는 전날 오후 브리핑에서 유치원을 포함해 서울 11개교, 경북 185개교, 경기 1개교 등 197개교가 등교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현재 가동 중인 비상상황실을 통해 시도교육청 및 학교, 방역 당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학생이나 교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감염 우려가 높을 경우 등교수업 연기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전날 등교수업 관련 백브리핑에서 "(등교 연기와 관련한) 기본 원칙은 학교와 교육청, 교육지원청, 교육부가 방역 당국과 함께 협의해 종합적으로 검토한다는 것이다. (코로나19) 통제 가능성에 따라 일관된 원칙을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