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경북 성주 사드기지에 군 장비 반입, 외교 관계 영향은?"중국에 사전 양해 한 것, 단순 장비 교체 작업"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5.2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28∼29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요격미사일 등 군 장비를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기습 반입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사드 반대단체가 충돌해 5명이 부상을 입기도 했다.

최근 코로나19로 미중 갈등이 심화되면서 이번 사드 문제는 한국과 중국의 외교적 관계에 불똥이 튈 수 있음이 우려된다.

일각에서는 한중관계에 당장 큰 파장은 없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번 사드 장비 반입은 중국측에 사전 설명을 한 후 진행된 것이기 때문이다. 중국측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사드기지 장비 반입은 장비 등의 노후화로 인한 교체 작업의 일환이며, 사드 장비를 업그레이드 하거나 새 장비를 반입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참석한 전날 외교전략조정 통합분과회의에서 한 참석자는 "사드 추가 배치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는 취지의 브리핑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은 "당시 회의에서 사드를 포함한 미국 전략 자산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수송건과 관련해 중국에 매우 자세하게 설명을 했다"고 소개했으며, 이번 사드 반입이 한국과 중국, 한국과 미국의 관계에 변화를 고려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