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탈북민 대북전단 살포에 김여정 불쾌감 표해제1부부장 명의 담화 발표,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 거론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6.04 08: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김여정 노동장 제1부부장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4일 북한 김여정 노동장 제1부부장이 지난달 31일 이뤄진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건에 불쾌감을 표하며 대북전단 살포 단속을 요구했다.

이번 전단 살포는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7기 4차 당 중앙군사위에서 새 전략 핵무기로 충격적 행동하겠다는 위선자 김정은' 등의 문구를 담은 대북전단 50만 장, 소책자 50권, 메모리카드 1천 개와 1달러 지폐 2천 장을 김포에서 북한으로 날려 보낸 것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 조항을 모른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며 "6·15(남북공동선언) 20돌을 맞는 마당에 이런 행위가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로 방치된다면 남조선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각에서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 1부부장이 직접 담화를 내고 노동신문에 실은 것으로 보아 내부적으로는 탈북민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경고를 담고,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여긴다고 보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