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
권익위, 부패신고자 노출시 처벌 수위 높아진다공개·보도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0.06.11 14: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앞으로 부패신고자의 인적사항이나 추정할 수 있는 내용을 공개·보도하면 처벌수위가 대폭 높아진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부패신고자 보호를 강화하는 내용의 개정된 '부패방지권익위법'을 1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누구든지 부패신고자라는 사정을 알면서 신고자의 동의 없이 인적사항이나 신고자를 추정할 수 있는 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거나 공개·보도해서는 안 된다.

이를 위반 시 기존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었지만 앞으로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 신고자에 대한 권익위원회의 불이익조치 중지 요구에 정당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기존에는 6개월 이하의 징역 또는 5백만 원 이하의 벌금이었지만 앞으로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특히 부패신고로 인해 신고자에게 불이익조치가 진행 중이거나 예정된 경우에는 국민권익위가 신고자가 소속된 기관장에게 이에 대한 잠정적 중지를 요구할 수 있다.

권익위 한삼석 심사보호국장은 "부패신고자를 더욱 철저히 보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누구나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자 보호·지원을 계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