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문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열어… "160조 투입""한국판 뉴딜은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7.14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국민보고대회를 열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의 구상과 계획을 발표하며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이라고 밝혔다.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문 대통령이 지난 4월 22일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예고한 국가발전 전략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을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탄소 의존 경제에서 저탄소 경제로, 불평등 사회에서 포용 사회로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바꾸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라고 소개했다.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로 나뉘어져 있는데,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에 대해 "더 대담하고 선제적인 투자로 사회, 경제, 교육, 산업, 의료 등 삶의 전 분야에서 디지털화를 강력하게 추진해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1등 국가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 뉴딜에 대해서는 "그린 뉴딜은 미세먼지 해결 등 삶의 질을 높여줄 뿐 아니라 강화되는 국제 환경규제 속에서 우리의 산업경쟁력을 높여주고 녹색산업 성장으로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 사업으로는 데이터 댐, 인공지능 정부, 스마트 의료 인프라,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 10대 사업이 소개됐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68조 원, 2025년까지 160조 원의 투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한, 한국판 뉴딜을 통해 2022년까지 89만 개, 2025년까지 190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내다보며, ▲ 전 국민 대상 고용안전망 단계적 확대 노력 ▲ 2022년까지 부양의무자 기준 완전 폐지 ▲ 아프면 쉴 수 있는 상병수당 시범 도입 추진 등을 약속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