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강원
원주시, 국립전문과학관 건립 대상지 최종 선정사업비 405억원 투입 옛 캠프롱 부지에 2023년 건립
  • 최석성 선임기자
  • 승인 2020.07.31 20:04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원주시는 옛 캠프롱 부지에 국도비 포함 총사업비 405억 원을 들여 지하 1층에 지상 2층 규모로 오는 2023년까지 국립전문과학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사진=원주시
[원주=일간투데이 최석성 선임기자] 원주시가 국립전문과학관 건립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원주시는 전국 10개 자치단체가 지원한 이번 과학관 공모에서 발표 평가에 이은 현장 실사를 통해 울산 남구 및 전남 광양과 마지막까지 치열한 경쟁을 펼친 끝에 전문과학관 건립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원주시는 뛰어난 접근성과 더불어 생명·의료를 테마로 한 전문성 및 독창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원주시는 옛 캠프롱 부지에 국도비 포함 총사업비 405억 원을 들여 지하 1층에 지상 2층 규모로 오는 2023년까지 건립할 예정이다.

특히 미술관, 박물관, 수영장 등과 함께 10만 평 규모의 과학·문화·체육 명소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강모 태장2동 주민자치위원장은 “국립전문과학관의 원주 유치를 지역 주민과 함께 크게 환영한다”고 말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원주시민과 강원도민의 염원으로 전문과학관을 원주에 유치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국내 유일의 생명·의료 전문과학관이 성공적으로 건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