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민주노총, 서울시 행정명령 불복… 15일 대규모 집회 강행코로나19 확산 우려… 서울시, 경찰과 공동 대응 예정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8.13 16: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서울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광복절 집회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12일 밝혔다.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에 집회 금지 안내문이 써붙어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1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서울시의 집회 금지 행정명령에도 불구하고 15일 서울 안국역 사거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민주노총은 "광복절 75주년을 맞이해 한반도의 자주와 평화, 통일을 위해 부여되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며 "8·15 노동자대회는 준비한 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15일 예정된 대규모 집회는 민주노총을 포함한 20여개의 단체가 예고한 상태다. 이에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집회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으며,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도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집회 자제를 당부했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정부 당국과 서울시의 우려를 잘 알고 있기에 지금까지 (다른 집회에서) 시행한 방역 수칙을 더 강화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체적인 방역 노력으로 민주노총의 집회나 행사에서 코로나19 감염자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정부와 서울시도 집회 금지 행정명령 조치와 감염법의 족쇄를 풀라"고 말했다.

한편, 이들의 집회가 강행됨에 따라 서울시는 경찰과 공동 대응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