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의협, 14일 집단휴진 돌입… 진료차질 유의해야응급실, 중환자실, 분만실 등 필수인력은 정상 근무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08.14 08: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임원진이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4대악 의료정책' 철폐 촉구 및 대정부 요구사항 발표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14일 대한의사협회는 의대 정원 확충 등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대하며 집단휴진에 돌입했다.

의협 관련 집단휴진은 2000년 의약분업 사태, 2014년 원격진료 반대에 이은 3번째다.

이번 집단휴진은 개원의,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등이 참여할 예정으로, 일부 병원에서는 진료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다만 중환자실, 응급실, 투석실 및 분만실 등에 근무하는 필수 인력들은 휴진에 참여하지 않는다. 또한, 일부 병원들은 의료 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진료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이날 진료하는 기관을 보건복지부,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각 시·도 홈페이지, 응급의료 포털과 애플리케이션(앱) 등에 게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의협은 정부가 의사 수 부족을 이유로 의과대학 정원 확대, 비대면 진료 추진, 공공의대 설립과 한방첩약 급여화 등의 정책을 발표하자 의사 수 부족이 아니라며 반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