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은행
주담대·전세자금대출보다 낮은 신용대출 금리대출금리결정구조 차이·인터넷 은행과 경쟁 원인
업계, "기현상"…부동산 대출규제 우회 통로 신용대출 증가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8.17 11:34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2% 초반 신용대출 금리를 안내하는 한 시중은행 홍보 전단지 내용. 자료=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신용대출 금리가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전세자금대출 등 부동산 담보 대출 금리보다 더 낮은 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대출금리 결정 구조의 차이와 인터넷 전문은행과의 경쟁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결과로 분석되는 가운데 정부가 부동산 자금으로 전용을 우려해 신용대출 창구도 막을 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시중 5대 은행에 따르면 연휴 직전 14일 현재 신용대출 금리는 신용등급과 대출금액 등에 따라 연 1.74∼3.76% 수준이다.

이와 비교해 주담대는 연 2.03∼4.27%로 신용대출 금리보다 하단과 상단이 모두 높다. 전세대출(연 1.55∼3.81%)과 비교해도 최저 금리는 전세대출 쪽이 유리하지만 최고 금리의 경우 신용대출이 오히려 0.05%포인트 더 낮다.

업계에서는 과거 신용 1등급의 고액 연봉자 등 극소수의 신용대출 금리가 주담대 등 부동산 담보 대출금리보다 일시적으로 낮았을 수는 있었지만 신용 1∼2등급의 직장인 상당수가 일반적으로 주담대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는 현상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이에 일부 은행 직원 중에서는 현재 2%대 초반의 금리로 신용대출을 쓰고 있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신용대출-주담대 금리 '역전' 현상의 원인은 복합적이다.

우선 대출금리 결정 구조상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를 반영한 금리 하락 속도가 신용대출 쪽이 더 빠르다. 단적으로 은행들이 신용대출 기준금리로 삼는 금융채 6개월물의 금리는 1년 전보다 0.719%포인트 떨어졌지만 주담대 등에 사용되는 금융채 5년물의 경우 같은 기간 0.04%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8월 14일자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2.38∼4.36%로, 현재 금리(1.74∼3.76%)를 기준으로 1년 새 하단과 상단이 각 0.64%포인트, 0.6%포인트나 낮아졌다.

1년 전 주담대, 전세대출 금리는 각 2.15∼4.85%, 2.07∼4.69% 범위였다. 지금 주담대와 전세대출의 금리(2.03∼4.27%, 1.55∼3.81%)과 비교하면 같은 기간 두 대출의 하단은 각 0.12%포인트, 0.52%포인트 떨어졌고 상단은 각 0.23%포인트, 0.88%포인트 하락했다.

결국 1년간 신용대출쪽 금리 하단의 낙폭이 주담대나 전세대출보다 컸다는 설명이다.

신용대출과 달리 주담대 등에는 담보 설정 비용 등 고정비가 들어간다는 점도 차이를 키우는 요인으로 꼽힌다.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 전문은행들이 촉발한 은행권 전반의 공격적 신용대출 금리 인하 경쟁도 신용대출-주담대 금리 역전의 배경으로 지목되고 있다.

주담대·전세대출 규제가 강화된 데다 이렇듯 금리까지 더 낮으니 최근 신용대출을 받아 놓고 주택자금 등에 활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정부가 부동산 규제 차원에서 3개월내 주담대와 신용대출을 동시에 승인하지 않는 등 지금도 신용대출의 주택자금 전용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부동산 자금원으로서 신용대출이 더 문제가 되면 신용대출 규제를 더 강화하지 않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