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조선·중공업
박용진 의원, "국토부, 현대차 엔진오일 감소 등 결함 선제 관리·감독해야""'더 그랜저', 도장 불량·단차·조립불량 등 결함 민원 속출"
"부품 제작사 스스로 부품 적합 인증 '자기인증제도' 재검토해야"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0.08.25 12:06
  • 1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강북을)은 지난 24일 오후 예결위 보충질의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더 뉴그랜저'를 비롯한 현대차의 잇단 결함에 대한 정부의 선제적 대처를 촉구했다. 사진=박용진 의원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현대자동차의 엔진오일 감소 등 잇단 결함 속출에 대해 국토부의 선제적인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부품 제작사가 생산한 부품이 안전기준에 적합함을 스스로 인증하는 자기인증제도도 전면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강북을)은 지난 24일 오후 예결위 보충질의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더 뉴그랜저'를 비롯한 현대차의 잇단 결함에 대한 정부의 선제적 대처를 촉구했다.

더 뉴그랜저 차량은 엔진오일 감소 문제가 지난 6월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등장했다. 도장 불량, 단차, 대시보드 조립불량, 헤드램프 박리 등 잇따른 결함 민원이 속출하는 상황이다.

박 의원은 "더 뉴그랜저 차량은 '출고 2주 만에 엔진오일이 절반 없어졌다'는 민원이 이어지고 있다"며 "국토부는 아직도 현장 확인조사 중이냐"고 물었다.

김 장관은 "7월부터 현장조사를 하고 있고 결과가 나오면 자체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카트리에서 제작결함이 나오면 결과에 따라서 리콜을 하든지 결정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2017년 2월에도 똑같은 문제를 지적해서 강제리콜 결정이 났다"며 "여전히 똑같은 제작사에서 똑같은 일들이 반복 발생하는 것에 대해 국토부가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자기인증제도' 문제도 따졌다. 박 의원은 "아파트를 하나 지을 때도 시공이 잘 됐는지 감리한다. 현대건설이 지은 아파트를 현대건설이 감리하지는 않지 않냐"면서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동차 결함 관리·감독 책임은 국토부에 있다. 국토부가 제작사에 떠넘기면 결함문제를 어떻게 척결하겠냐"며 "자기인증제도에 대한 전면적인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자기인증제도는 부품 제작자가 해당 자동차 부품이 부품 안전기준에 적합함을 스스로 인증하는 제도다. 국내 자동차의 안전도 확보 목적으로 2003년 형식승인 제도에서 자기인증 제도로 바뀌었다.

이에 김 장관은 "자기인증제도가 보다 철저하게 될 수 있도록 좀 더 제작사하고 긴밀하게 이야기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