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한국투자증권, 글로벌인프라펀드 출시운용자산 146조의 글로벌 운용사 펀드 재간접 투자
  • 장석진 기자
  • 승인 2020.09.25 11:20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한국투자증권은 글로벌 자산운용사의 펀드에 재간접으로 투자하는 인프라펀드를 신규로 판매한다.(제공=한국투자증권)
[일간투데이 장석진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글로벌 자산운용사 ‘퍼스트센티어’와 제휴해 ‘키움퍼스트센티어글로벌상장인프라펀드’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키움퍼스트센티어글로벌상장인프라펀드는 퍼스트센티어의 ‘글로벌리스티드인프라 스트럭처펀드(Global Listed Infrastructure Fund)’에 재간접 형태로 투자하는 화이트라벨링 펀드다.

화이트라벨링은 글로벌 타 운용사의 우수 펀드를 발굴해 국내 재간접 형태로 판매하는 것을 말한다. 퍼스트센티어는 1987년 설립된 글로벌 종합운용사다. 현재 880명 이상 임직원이 약 146조원의 자산을 다양한 투자전략을 통해 운용하고 있다.

키움퍼스트센티어글로벌상장인프라펀드는 선진국 위주의 물류, 유틸리티, 에너지, 통신 등 인프라 관련 기업에 투자한다. 펀더멘털이 강하고 가격결정권을 보유한 40~50 개의 기업을 발굴하여 재간접 형태로 투자한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부양책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 2008년 6월 설정 이후 벤치마크 지수인 ‘FTSE Global Core Infrastructure 50/50’ 지수를 꾸준히 상회하는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펀드 운용규모는 약 1조8200억원이다.

김성환 개인고객그룹장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부분적인 헤지를 제공할 수 있는 글로벌 인프라 기업은 여전히 매력적인 투자처”라며, “퍼스트 센티어의 안정적인 운용 조직 및 투자 프로세스를 통한 종목 선택 능력이 국내 투자자의 포트폴리오 수익률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