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 11월 분양신도림역·구로역 더블역세권…편의·문화·공원 등 생활인프라 도보권
  • 송호길 기자
  • 승인 2020.10.19 09:46
  • 20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 자료=현대엔지니어링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내달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일대에서 주거용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을 분양한다.

19일 현대엔지니어링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은 지하 6층~지상 20층 1개동 전용 18~29㎡ 총 463실로 이뤄진다. 지상 1층~3층까지는 상업시설, 지상 4층~20층까지는 오피스텔로 구성된다.

전용면적별 호실수는 ▲18㎡ 210실 ▲20㎡ 15실 ▲29㎡A 221실 ▲29㎡B 17실 등 총 4개타입으로 1인 가구를 위한 원룸형부터 2~3인 가구를 위한 평면까지 다양화 했다.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은 교통, 편의, 문화, 업무 등의 생활 인프라를 한번에 누릴 수 있다. 우선 지하철 1, 2호선 환승역인 신도림역과 1호선 구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더블 역세권 단지로 여의도, 강남, 광화문, G밸리 등의 업무지역까지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다. 또 단지 앞 버스정류장에는 지선, 간선, 광역 등 20여개에 달하는 버스노선이 지나고 있어 대중교통 이용도 수월하다.

특히 신도림역의 경우 GTX-B노선이 정차예정으로 GTX-B노선 개통 시 서울역까지 3정거장, 인천 송도까지 4정거장이면 이동이 가능해 서울 및 수도권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할 뿐 아니라 교통여건 개선에 따른 수혜도 기대된다.

여기에 단지가 경인로와 접해 있어 차량 진출입이 수월하고, 서부간선도로, 올림픽대로, 남부순환도로 등의 도로망도 가까워 차량으로 타지역으로 이동하기 쉽다. 서부간선도로의 경우 서해안고속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수원~광명고속도로 등 광역도로망과의 연계성이 우수하다.

단지 주변으로 편의시설도 풍부하다. 도보권에 현대백화점, 이마트, 홈플러스, NC 신구로점, CGV, 롯데시네마 등의 대형유통 및 문화시설이 있어 편리한 주거생활이 가능하다. 여기에 단지에서 약 2km 거리인 영등포역 인근에는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 등 편의시설이 풍부하다.

또 단지에서 약 800m 거리에 산책로와 다양한 운동시설을 갖춘 안양천, 도림천 등이 있어 주거 쾌적성이 좋은 것은 물론 산책, 조깅 등의 여가생활도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다.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은 배후수요도 풍부하다. 단지에서 버스이용시 약 20분 거리에 여의도 업무지역이 위치해 있으며 강남, 광화문, G밸리로의 접근성도 우수하여 이들 지역 직장인 수요도 흡수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계획안’이 고시되면서 영등포 경인로 일대 약 52만㎡가 서남권 산업·문화 거점으로 개발될 예정에 있어 배후수요는 더욱 증가될 전망이다.

한편, 단지 내 상업시설 '힐스 에비뉴 신도림역 센트럴'도 동시에 분양한다. 힐스 에비뉴 신도림역센트럴은 지상 1~3층 연면적 3597㎡ 규모로 인근의 신도림역과 구로역 역세권의 풍부한 유동인구는 물론 반경 약 1㎞ 내에 2만여 가구의 주거단지가 있어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추고 있다.

여기에 상가가 대로변 사거리 코너변에 위치해 있어 가시성과 접근성이 수월하다. 또 일반 아파트 단지 내 상업시설과 달리 입주 업종의 폭이 넓고, 소비력이 높은 20~30대 젊은 층을 수요로 확보하고 있어 매출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여의도, 강남으로의 우수한 접근성과 풍부한 생활인프라까지 갖추고 있어 젊은 수요층의 유입이 크게 기대되는 입지에 위치하고 있다"며 "신도림 일대에서 첫 선을 보이는 힐스테이트 브랜드와 소형 오피스텔 공급 희소에 따른 프리미엄도 기대되는 만큼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 모델하우스는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87(당산동 4가 1-14)에 11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