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경제 증권
KB증권 박정림 대표, 한국 최고 ‘DX CEO’로 선정IDC DX 어워드...디지털 혁신 리더 평가
  • 장석진 기자
  • 승인 2020.10.21 10:21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KB증권 로고
[일간투데이 장석진 기자] KB증권은 20일(화) 한국IDC가 개최한 제4회 IDC DX 어워드(IDC Digital Transformation Awards)에서 박정림 대표이사가 한국 ‘DX CEO’부문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IDC DX 어워드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디지털 리더 기업을 선정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아태지역 12개국에서 진행되며, 이번 어워드에서는 KB증권을 비롯 SK하이닉스,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삼성SDI, 부산은행, LS ELECTRIC, 한화토탈 등 총 8개사가 올해의 국내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중 ‘DX CEO’부문은 이번에 신설돼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이끈 CEO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박정림 사장은 ▲‘디지털 경제에서의 고객 중심과 혁신 주도’라는 비전 수립 ▲플랫폼 기반의 신규 사업모델 발굴 ▲핀테크ㆍ빅테크와의 제휴를 통한 디지털 생태계 확장 ▲유연한 기업문화 조성 및 스마트워크 환경 구축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추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로써 KB증권은 지난해 실시한 2019년 IDC DX 어워드에서 한국지역 최고상을 수상한데 이어 금번 DX CEO상을 통해 2년 연속 수상을 달성했다.

KB증권은 핀테크사가 필요로 하는 증권 인프라를 Open API를 통해 제공하는 사업모델인 BaaS(Banking as a Service)를 도입하고, 다양한 핀테크 업체와의 상생을 위한 제휴 강화로 디지털 기술의 자본시장 적용에 혁신을 모색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엔씨소프트ㆍ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과 손잡고 AI(인공지능) 간편투자 증권사 합작법인 설립, 줌인터넷과 함께 합작법인 프로젝트바닐라를 설립해 테크핀(기술금융) 사업 진출 등 빅테크와의 협업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내부적으로는 유연한 조직문화를 기반으로 조직, 인프라, 인적 디지털 역량 확대를 추진하면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워크 환경을 조성해 새로운 디지털 환경에 대한 대응력을 제고하고 있다.

이날, 박정림 대표이사는 “빅테크ㆍ핀테크 기업 출현, 금융 환경·제도 및 소비자 니즈 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KB증권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분들께 최고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국내 수상 프로젝트는 아태지역 결선에 자동 진출해 같은 수상 부문의 다른 국가 수상자들과 경합을 벌이게 된다. 아태지역 수상사는 21~23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IDC DX 서밋 싱가포르 컨퍼런스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한은선 한국IDC 전무는 “올해 IDC DX 어워드에 참가 신청한 국내 기업 사례들을 살펴보면, 위기 상황 속에서도 많은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기술을 활용해 비즈니스 연속성과 높은 회복탄력성을 구현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DX 어워드 국내 수상사들의 사례가 넥스트 노멀 시대를 준비하는 국내 기업들의 회복과 성장을 위한 로드맵 역할을 하는 훌륭한 본보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