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홍남기 "12월 공실공공임대 3.9만호 입주자 모집""소득·자산 요건 적용하지 않을 것"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0.12.02 0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제1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2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세시장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이미 발표한 대책의 물량을 신속하게 공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홍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12월까지 공실공공임대 3만 9천호에 대한 입주자를 모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3만 9천호 중 1만 6천호는 수도권, 5천호는 서울 내 자리하고 있다. 이번 모집 이후 내년 상반기에는 3천호 공공전세와 신축 매입약정 7천호 공급이 예정돼 있다.

소득·자산 요건에 대해서는 "서민·중산층 주거안정방안에서 발표한 대로 소득·자산 요건을 적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신청자가 물량보다 많을 경우에는 소득 기준으로 선정하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 공실임대 입주자 모집 물량을 포함해 향후 2년간 총 11만4천호 규모의 전세형 공공임대가 충실하게 공급되면 대책 전 평년대비 낮았던 향후 2년 공급 물량이 평년 수준을 상회하게 돼 불안심리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같은날 정부는 "12월 중에 낙후도와 정비 시급성, 지역 활성화 필요성 등을 종합 검토해 공공재개발 사업 후보지를 선정·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응모된 공공재개발 호부는 70곳으로,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이달 말 공공재개발 사업 후보지 선정 위원회를 열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