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윤석열 복귀, 與 검찰개혁 vs 野 정권교체 방점與 “검찰, 개혁 받아들어야”...野 “정권교체 서막”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0.12.02 13:27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 조직에 복귀를 하면서 여야의 신경전은 윤 총장에 초점 맞춰졌기 보다 여당은 검찰개혁에, 야당은 정권교체에 방점을 찍은 모습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검찰은 국민이 원하는 개혁을 받아들이고 실행해야 마땅하다”면서 검찰 개혁을 주장했다.

이어 “검찰이 그렇게 하지 않고 개혁에 집단 저항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국민들이 충분히 신뢰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요즘 우리는 크나큰 진통을 겪고 있다”면서 “문제의 원점은 검찰 개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결연한 의지로 검찰 개혁을 계속하겠다”며 “검찰은 국민의 신뢰를 받는 명실상부한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 총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하기 보다는 오히려 검찰개혁을 꺼내듦으로써 윤 총장 복귀에 따른 여당에 역풍이 부는 것을 최소한으로 차단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였다.

즉, 검찰 개혁을 강조함으로서 윤 총장에 쏠린 시선을 검찰개혁으로 옮기려고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윤 총장의 업무 복귀는 워낙 큰 이슈이기 때문에 그에 따른 정치적 후폭풍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것이 정치권의 해석이다.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여권 압박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윤 총장이 하는 일이 권력에 대한 수사이니까, 상처를 입고 무리하더라도 추 장관이 앞장서 축출하는 일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여론전을 이어갔다.

정진석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역사는 반복된다. 박정희 정권의 몰락은 고집스러운 정치 권력이 야당 총재인 김영삼의 의원직을 박탈하는 데서 촉발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찍어내기의 후폭풍은 김영삼 찍어내기 후폭풍의 데자뷔가 될 수 있음을 명심하라”고 이야기했다.

초선 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사태를 침묵으로 일관한 대통령에게도 법무부 장관의 직권남용을 묵시적으로 공모한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대권주자들도 가담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은 곤혹스러울 것이다. 장관 뒤에 숨어서 총장을 제거하려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권력남용을 저지른 추 장관을 해임하고 사태를 올바르게 수습하지 않으면 이 사건은 정권교체의 서막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