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인천
강화군, 분오 저어새 생태마을 조성사업 준공동막해수욕장~분오돈대~분오항 연동, 해양생태 탐조관광의 중심지로 육성
  • 강윤선 기자
  • 승인 2020.12.03 13:42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강화군
[일간투데이 강윤선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지난 2일 화도면 사기리 분오항에서 행정안전부 특수상황지역개발 사업으로 추진한 '분오저어새 생태마을 조성사업'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유천호 강화군수, 신득상 강화군의장, 화도면 기관 단체장, 지역주민들이 참석했다. 행사 전 발열 검사와 마스크 착용 확인 등을 거쳐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됐다.

분오저어새 생태마을 조성사업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25억원이 투입된 사업으로 저어새 생태 체험을 위한 커뮤니티센터(2층, 건축면적 131.56㎡) 신축, 해안산책로, 탐조대, 쉼터 등이 설치됐다.

분오저어새 생태마을 준공으로 마을 앞에 펼쳐진 갯벌에서 서식하는 도요물떼새, 두루미, 저어새 등 계절별 탐조관광과 동막해수욕장, 분오돈대, 각시암, 함허동천, 정수사, 마니산 등 주변 관광지가 연계돼 침체된 어촌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도의 풍부한 바다어족자원과 드넓은 갯벌을 이용한 해양생태관광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모두가 풍요로운 강화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