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보험·카드
류호정 의원, "삼성생명, 암환자 보험금 지급하라""약관대로 지급하고 농성자 고소·고발 철회해야"
"삼성 준법감시위, 총수 일가 지배 강화 위해 존재" 성토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1.01.13 20:06
  • 1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1년째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본사 앞에서 농성중인 '보험사에대응하는암환우모임' 주최 기자회견에 참석해 삼성생명 측의 보험금 부당 미지급 행태를 성토했다. 사진=류호정 의원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3일 1년째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본사 앞에서 농성중인 '보험사에대응하는암환우모임' 주최 기자회견에 참석해 삼성생명 측의 보험금 부당 미지급 행태를 성토했다.

류 의원은 "몇년 전 암 환자들이 치료를 위해 요양병원에 입원했고 삼성생명 측에 보험금을 청구했다. 그런데 삼성생명은 '직접치료'가 아니다. 보험금을 줄 수 없다. 우린 한 번도 소송에서 진 적이 없다. 대법원 판례도 이렇게 판시하고 있다. 겁을 준다"며 "오히려 암 입원 보험금을 받으면 삼성생명 설계사들까지도 '운이 좋으셨네요'라며 축하한다"고 삼성의 일방적 보험금 미지급 행태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치료를 받아야 하는 암환자들이 1년 365일이라는 긴 시간 동안 이곳에 있었다. 삼성그룹의 준법감시위원회가 1년 가까이 활동하고 있지만 사실상 총수 일가의 지배를 합법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존재하는 기관일 뿐 책임 있는 조치는 없었다"며 "삼성생명은 약관대로 보험금을 지급하고 농성자들에 대한 고소, 고발을 철회하라. '직접치료'라는 말장난이 언제까지 통할 수 있는지 끝까지 감시하겠다"고 역설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