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문재인 대통령 입양 발언에 야권 일제히 공격“입양이 무슨 홈쇼핑인가”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1.19 12:15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2021년 신년기자회견’에서 일정기간에 입양을 다시 취소하거나 여전히 입양하려는 마음은 강해도 아이하고 맞지 않아 입양아동을 바꾸는 방식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것이 정치권에서 후폭풍이 되고 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주중에는 경찰서 출입 기자를, 하루 쉬는 주말 하루는 입양인 전문 기자를 했다”면서 “그때 취재했던 분 중 한 분이 최재형 현 감사원장”이라고 언급했다.

최 원장은 두 딸을 낳은 후 두 아들을 입양했는데 최 원장은 “입양은 진열대에 있는 아이들을 물건 고르듯이 하는 게 아니다”고 인터뷰를 했다.

이에 조 의원이 이 사연을 소개하면서 “국민적 공분을 산 이른바 ‘정인이 사건’의 본질은 아동학대인데, 입양에 책임을 두는 듯한 대통령의 발언이 또다시 등장했다”고 질타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교환이요? 무슨 정신 나간 소린가. 입양이 무슨 홈쇼핑인가”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씩이나 충격을 받은 아이가, 다른 사람과의 사회적 관계를 맺을 때 어떤 어려움을 겪게 될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고 비판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정신입니까? 문제는 입양이 아니라니까요!”라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평소 인권변호사를 자처하고 ‘사람이 먼저’라고 수도 없이 외쳤던 대통령의 인식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원 지사는 “대통령의 말씀도 놀랍고 참담한데 비서진의 해명은 또 무슨 해괴한 소리인가”라며 “아동학대가 문제의 핵심이고 이에 대한 대책이 무엇인지가 궁금한데 왜 '사전위탁보호' 제도 운운하며 입양문제를 거론하는 것이냐”고 따졌다.

이어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기자회견의 발언에 대해 공식적으로 입장표명을 하고, 입양 가족에게 큰 상처를 준 것에 사과하라”며 “아동학대에 대한 정확한 대책을 내놓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정인이 사건 방지책은 결국 ‘교환 또는 반품’인 것인지 궁금하다”며 “인권변호사였다는 대통령 말씀 그 어디에도 공감과 인권, 인간의 존엄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입양딸을 키우는 김미애 비대위원은 “입양 아동이 시장에서 파는 인형도 아니고, 개나 고양이도 아니다.

개나 고양이에도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며 “입양 실무 매뉴얼이라도 확인해보고 말씀하라”고 비판했다.
한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머릿속에는 ‘아동 반품’ 의식 자체가 없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