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화이자 백신 '코미나티주', 첫 국내 검증 결과 발표27일 접종 시작되는 '코백스' 물량은 이미 특례수입 승인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2.23 08: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화이자사의 로고 앞에 놓인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국내 도입 예정인 화이자와 계약한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의 전문가 자문 결과가 오늘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이 국내 첫 검증으로, 이번주 접종이 예정돼있는 '코백스 퍼실리티' 물량과는 별개다.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문가 3중 자문 회의 중 코로나19 백신 허가를 위한 첫 번째 단계인 검증 자문단 회의 결과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전날 진행된 회의에서는 화이자 백신 임상시험 자료를 위주로 안전성, 효과성, 임상적 의의를 검토했으며, 이번 자문단 회의에서 통과돼도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최종점검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 미국과 유럽 등에서 긴급사용승인 혹은 조건부 허가를 받고 일부 국가에서 접종이 진행중이며, 임상 3상 시험에서 95%의 예방률을 보였다. 우리 정부는 1천 300만명분을 계약한 바 있다. 3월 말 50만명분이 국내에 들어오고, 300만명 분은 2분기에 공급될 전망이다.  

한편 이번주 금요일인 26일부터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아스트라제네카로 시작되며, 27일에는 품목허가를 거치지 않고 들여올 수 있는 '특례수입' 절차를 거친 '코백스 퍼실리티' 물량도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

1차 접종 대상자는 요양병원·시설, 치료병원 등의 종사자와 입원·입소자, 65세 미만 등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