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정총리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영업시간 제한 2주간 연장""백신 접종 첫발 집단면역까지는 머나먼 길을 가야"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21.02.26 10:50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영업시간 제한도 현행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정부는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 주부터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오늘 회의에서 논의하고 확정했다 "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그렇다고 안정세에도 이르지 못한 것이 현재의 상황"이라며 "직장과 병원, 가족 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감염재생산지수도 2주 연속 1을 넘고 있다"면서 "봄철 새학기를 맞아 외출과 접촉이 늘어나는 점도 방역에는 위험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꾸준히 유입이 확인되고 있는 변이바이러스 또한 우려스러운 요소"라며 "방역수칙이 현장에서 제대로 실천될 수 있도록 책임은 더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속가능한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은 좀 더 상황을 지켜보며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내일부터 3.1절까지 사흘간의 연휴가 시작된다"면서 "날씨도 따뜻해져 많은 국민들께서 나들이나 여행을 계획하고 계실 것"이라며 "만남과 접촉을 자제해 주시고, 언제 어디서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진정한 ‘희망의 봄’을 앞당기는 데 힘을 모아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토록 기다렸던 백신 접종이 첫발을 떼었지만, 집단면역까지는 머나먼 길을 가야 한다"면서 "신속한 접종을 위해서는 많은 의료 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특히 "만약 대다수 국민들이 백신을 맞기도 전에 재유행이 시작된다면, 의료자원이 부족해질 수밖에 없다"면서 "감염 확산으로 불안감이 커지면, 서로 먼저 백신을 맞겠다고 주장한다면 사회적 갈등이 격화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정 총리는 "첫 접종에 긴장도 되지만,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고 싶다는 기대감과 설렘을 품고 계신 분들이 많다"며 "온 국민의 간절한 바람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집단면역도, ‘자율과 책임’ 방역도 결국은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해주실 때 성공할 수 있다"며 "확실한 안정국면에서 백신을 차질 없이 접종하고, 코로나19 종식으로 가는 여정을 순조롭게 이어가도록 변함없는 ‘참여방역’ 실천"을 호소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그 염원이 하루속히 이뤄지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한마음 한뜻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