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안철수 국민의당, 입당 놓고 팽팽한 신경전김종인 “기호 2번 아니면 선거운동 안해”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3.02 12:38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단일 후보가 되더라도 기호 2번(국민의힘) 후보로 나오지 않으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팽팽한 긴장감이 펼쳐지고 있다.

이는 안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으면 김 위원장으로서는 선거운동을 해줄 수 없다는 것으로 안 대표에게 입당 통보를 내린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는 국민의힘 내부 여론도 비슷하다. 성일종 의원은 안 대표가 기호 2번으로 출마하는 것에 대해 “충분히 그런 그릇이 된다”면서 긍정적인 반응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협상 과정에서 어느 정도 논의가 될 것”이라면서 “결렬될 가능성은 그렇게 많지 않다”고 이야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현장회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면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부글부글 끓어 오르는 모습이다. 권은희 원내대표는 “야권 단일후보와 관련해서 방법이나 질문의 내용 같은 부분도 중요하겠지만, 속도 역시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야권 단일화를 빠른 속도로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100% 국민 여론조사의 방식을 최종 야권 단일후보 선출 방식으로 하는 것은 따로 주장을 할 필요 없이, 야권에서 시민들의 뜻을 받들기 위한 방식으로 이미 받아들여진 상황"이라고 했다.

이태규 사무총장은 “여권 후보와 대결해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뽑는 것이 상식에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안 대표가 경쟁력 있는 후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는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자료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김 위원장을 향해 “심술 좀 그만 부리라”고 질타했다. 홍 의원은 “예상한대로 안철수 후보로 1차 단일화는 무난히 성사됐다”며 “이제 국민의힘 후보와 2차 단일화로 야권 단일화는 완성 되고 서울시정 탈환만 남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2차 단일화도 마찬가지로 민주당 후보와 비교 경쟁으로 결정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서울시민들은 야당 승리를 원하지 굳이 야당 중 어느 당이 승리 하는지는 관심이 없다”면서 국민의힘이 몽니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10년전 박원순 후보는 야권 단일화 승리후 10번 무소속 달고 당선된 바도 있다”며 “벌써 국민의힘 김종인 위원장 측 극히 일부 사람들이 몽니를 부리고 있지만 대세는 거역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미 양대 보궐선거에서 김종인 위원장의 역할은 아무것도 없다”며 “모든 것은 선출된 후보 중심으로 선거를 치를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제부터라도 김종인 위원장께서는 몽니나 심술 부리지 마시고 판세가 흘러 가는대로 따르시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그게 4월7일 아름답게 퇴진하는 길”이라고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