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우리은행 판매 '라임펀드' 투자자, 평균 65% 배상받아공격형 투자성향 적어 증권사 고객 대비 배상 비율 높아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1.03.02 14:19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금융감독원 표지석.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우리은행에서 손실 미확정 '라임 사모펀드'에 투자한 이들이 평균적으로 손실액의 65%를 돌려받을 전망이다. 은행 고객이 증권사보다 공격적 투자성향이 적다는 점을 고려해 앞서 분쟁조정에 들어간 KB증권보다 배상비율이 높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2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23일 분쟁조정위원회를 열어 우리은행의 라임 사모펀드(라임Top2밸런스6M 펀드 등)에 55%의 기본 배상 비율을 적용하기로 했다. 영업점 판매직원의 적합성 원칙과 설명의무 위반에는 기존 분쟁조정 사례처럼 30%가 공통으로 적용됐다. 여기에 본점 차원의 투자자 보호 소홀 책임 등을 고려해 25%가 더해졌다.

우리은행 라임 펀드 투자자들은 기본 배상 비율(55%)을 기준으로 투자 경험 등에 따라 가감 조정된 배상 비율(40∼80%)을 적용받는다. 우리은행의 라임 펀드 미상환액은 2703억원(1348계좌)이다. 이와 관련 금감원이 분쟁 조정 민원을 접수한 것은 182건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시뮬레이션을 한 결과 우리은행 라임 펀드 투자자들에게 적용되는 배상 비율은 평균 65%였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의 평균 배상 비율은 앞서 분쟁조정 심판대에 오른 KB증권(평균 55%)보다 10%포인트 높은 수치다. 은행보다 증권사 고객들이 공격 투자형 성향이 많다는 점에서 은행의 평균 배상 비율이 증권사보다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직원이 고객에게 적합한 투자방식을 권유해야 하는 적합성 원칙 위반 사례가 증권사보다 은행에서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이다.

우리은행과 함께 분쟁조정 결과를 받은 기업은행의 경우 기본 배상 비율이 50%였다. 기업은행의 미상환액은 286억원(분쟁 조정 민원 20건)이다. 기업은행의 평균 배상 비율 시뮬레이션은 하지 않았으나 평균 55∼60%의 배상이 이뤄질 것으로 금감원은 전망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