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서울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작업 나서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때문… 유족 측 반대, 현장 농성 이어져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7.26 09: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오전, 세월호 기억공간 입구가 서울시 관계자와 4·16연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취재진으로 혼잡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26일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에 자리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현재 진행중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함이다.

앞서 서울시는 유족 측에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거할 것이며, 25일까지 기억공간에 있는 사진이나 물품 등을 정리해달라고 지난 5일 통보했다.

유족 측은 서울시에 기억공간 보존 관련 논의를 하자며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으나, 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23일 오후 서울시 측은 기억공간 물품 정리에 나섰으나 먼저 도착해있던 유족들과 1시간 30분 가량 대치하다 시 관계자들이 철수하며 정리 작업이 무산됐다.

유족 측은 기억공간 철거를 막기 위해 23일부터 농성을 이어가고 있으며, 철거가 시작되는 이날도 새벽부터 현장을 지킨다는 입장이다.

4·16연대 관계자에 따르면 유족 측은 시민들이 오가는 곳에 세월호 참사를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바램이라고 밝히며 "서울시가 철거를 강행하면 물리적 충돌을 최대한 피하면서 유족 측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