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8월 취업자 52만명 ↑…석달 연속 50만명대 취업자수 증가코로나19 4차 대유행, 도·소매업 등 비대면 서비스 자영업 타격
  • 이욱신 기자
  • 승인 2021.09.15 13:19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자료=연합뉴스(통계청)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8월 취업자 수가 52만명 늘며 석달 연속 50만명대 증가폭을 유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충격이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업에 집중되며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깊어졌고 제조업 고용도 위축됐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60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51만8000명 늘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증가폭이 6월(58만2000명)과 7월(54만2000명)에 이어 석달 연속 50만명대를 지켰다. 다만 증가폭은 5월 이후 넉달째 둔화세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전월 대비(계절조정)로도 4만8000명 증가하며 2월 이후 7개월 연속 증가를 이어갔다. 고용률(15세 이상)은 61.2%로 전년 동월 대비 0.8%포인트 올랐다.

4차 대유행의 영향으로 자영업자와 취약계층의 타격이 컸다. 지난달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6만1000명 감소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2018년 12월부터 33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수는 130만1000명으로, 8월 기준으로 1990년(119만3000명) 이후 31년 만에 가장 적었다.

반면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5만6000명 늘었다. 방역조치로 자영업 업황이 악화한 가운데 키오스크 등 무인 판매가 증가한 영향이다.

임금근로자 가운데에도 상용근로자(32만4000명)와 임시근로자(31만2000명)는 늘었으나 일용근로자는 8만9000명 감소했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는 일시휴직자는 62만5000명으로 22만1000명 줄었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업 취업자가 11만3000명 줄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3만8000명 줄어 2개월 연속 감소를 나타냈다. 8월 여름 휴가 성수기에도 감소폭은 전월(-1만2000명)보다 오히려 확대됐다. 도소매, 숙박·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 업종에서만 취업자가 15만1000명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도 7만6000명 줄어 지난해 12월(-11만명)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는 자동차 파업 등에 따른 조업 중단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24만3000명), 건설업(12만3000명), 운수·창고업(10만7000명), 교육 서비스업(5만1000명) 등은 취업자 수가 늘었다.

지난달 청년층(15~29세) 취업자 수는 14만3000명 늘었다. 60세 이상(37만7000명), 20대(13만7000명), 50대(7만6000명), 40대(1만1000명)도 모두 늘었다. 30대 취업자만 8만8000명 줄어 18개월째 감소 흐름을 이어갔다.

실업자 수는 74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명 줄었다. 실업률은 2.6%로 0.5%포인트 떨어지면서 같은 달 기준으로 1999년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체 통계 기준으로 보면 2013년 11월(2.6%) 이후 7년 9개월 만에 가장 낮다. 계절조정 실업률(2.8%) 역시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전년 동월 대비 10만6000명 줄어든 1675만8천명으로 6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240만4000명으로 5만8000명 줄었다. 구직단념자는 64만6000명으로 3만6000명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 7월 수도권에 상향된 거리두기 4단계가 되면서 4차 대유행이 8월 조사기간까지 영향을 미쳤다"며 "1, 2, 3차 때와는 좀 달리 취업은 일부 업종에 제한적 영향을 미쳤고 8월에도 고용회복세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