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한우 둔갑 딱 걸렸어’ 원산지 3시간내 판독법 개발
  • 일간투데이
  • 승인 2008.10.01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한우 둔갑 딱 걸렸어’ 원산지 3시간내 판독법 개발



 

유통매장이나 음식점에서 판매하는 쇠고기의 원산지를 3시간 이내에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소비자들의 한우로 둔갑한 수입 쇠고기 피해를 막기위해 현장에서 손쉽게 한우와 수입우를 판별할 수 있는 차량 이동형 진단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차량이동형 진단시스템은 현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1시간 이내에 DNA를 뽑고 실시간 유전자 증폭장치를 이용, 2시간 이내에 유전자를 판별하는 시스템으로 총 3시간 이내에 한우와 수입쇠고기, 젖소고기를 약 95% 수준에서 판별할 수 있다.

  SNP(Singl Nucleotide Polymorphism, 단일염기다형성) 마커법이 활용된 차량이동형 진단시스템은 판별율이 약 95%(한우 100%, 수입우 및 육우 95%) 수준으로 완벽하지는 않다.
  그러나 현장에서 분석할 수 있는 실험장비와 실험 공간의 확보로 기동력과 신속 분석이 가능하고 분석 장치와 소요되는 시약 등의 소모품 모두를 국산화로 대체할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한편 농진청은 지난해 한우와 수입우를 판별하는 DNA 분석기법(SNP 마커법과 MS 마커법)을 개발, 농산물품질관리원과 관세청에 기술을 이전해 원산지 단속업무와 관세업무에 크게 기여했다.
 
  이수화 농촌진흥청장은 “한우 농가를 보호하고 한우에 대한 소비자 신뢰구축을 위해서는 유통분야에서의 투명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소 품종 특이 SNP마커를 추가로 발굴해 신뢰도를 현재 95%에서 99%이상으로 높이는 등 첨단기술을 계속 개발해 신속히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